한 “‘폭탄주 망언’ 송영길 사퇴해야”

한나라당은 27일 송영길 인천시장이 북한의 포격을 당한 연평도 현장방문에서 `폭탄주’ 발언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 송 시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맹공을 가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송 시장이 지난 24일 폐허가 된 연평도를 현지 방문했을 때 연평도의 한 가게 앞에서 폭격으로 그을음을 뒤집어쓰고 있던 소주병을 들면서 `어 이거 진짜 폭탄주네’라는 망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배은희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송 시장은 본인의 아들, 가족, 친척이 무참히 폭격당했다면 현장에서 이런 농담이 나왔겠는가”라며 “적에게 무참한 공격을 받은 처참한 현장에서 했다는 발언으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배 대변인은 “송 시장은 앞서 북한의 연평도 무력도발이 `우리 군의 훈련에 자극 받아서’라는 식으로 트위터에 망언을 올린 바 있다”며 “적에게 폭격당한 현장에서 정치쇼나 하고 농담이나 던지는 송 시장은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송 시장은 친노그룹 핵심으로 민주당이 공천해 당선됐다”며 “민주당은 송 시장의 망언을 대신해 사과라도 해야 하는데 적반하장으로 송 시장을 옹호하고 있다”며 민주당으로도 `화살’을 돌렸다.


정옥임 원내대변인은 “북한의 도발로 인해 민간인까지 희생당한 엄청난 사태 앞에서 민주당의 유망주라고 할 수 있는 인사의 안보관, 대북관, 국가관이 겨우 이 정도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한 당직자는 “북한의 무력도발로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이 때 송 시장이 연평도 현장에서 폭탄주 발언을 해 연평도 주민에게 상처를 줬다”며 “송 시장은 당장 대국민 사과를 하고 공직자로서 응분의 책임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