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탈북자 북송논란’ 정보위 소집키로

한나라당은 18일 남쪽으로 표류해 온 북한 주민 22명을 정부 당국이 북송했다는 논란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국회 정보위 소집을 요구하기로 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국회에서 가진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에서 “이 사건의 진상이 불분명하고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국회 정보위를 소집해 진상을 파악해보기로 했다”면서 “진상 파악 이후 당 차원에서 별도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형근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통제망을 뚫고 설 명절에 22명이 무동력선을 동원해 어로작업에 나선 것은 귀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당일 오후 판문점으로 급히 송환한 것은 북한 입장을 고려해 송환에만 급급한 것으로, 북한 눈치보기와 비위맞추기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은밀하고 비공개적인 송환은 송환된 북한 주민의 인권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