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도부 “한미정상회담 성공” 합창

한나라당 지도부는 7일 이명박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회담이 매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으며 한미동맹 관계에 굳건한 토대를 세웠다”고 극찬했다.

박희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마디로 짧지만 긴 여운을 남겼다”면서 “10년간 비틀거리던 한미동맹 관계를 이제 확고한 궤도 위에 올려놓았다고 생각한다”고 호평했다.

그는 이어 “전 정권에서 입 밖에도 내지 못하던 민족적 수치인 북한 인권 문제를 개선하도록 양 정상이 언급한 것은 정말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정몽준 최고위원도 “한반도 상공에 불안한 기운도 있었고 국민 사이에 막연한 불안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한미정상회담으로 많은 국민이 안도감을 느끼고 국민의 일상생활에도 활기가 차고 경제 전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두 정상이 회담에서 화기애애한 모습을 거론하면서 “정상회담이 물건값을 흥정하는 자리가 아니고 두 정상의 인품을 보는 자리”라며 “두 정상간 신뢰가 얼마나 두터워졌는지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타까운 것은 야당이 정상회담에 대한 비판 성명을 냈는 데 우리는 언제 외교안보에 대해 초당적인 정책을 발표할 수 있을까 생각해봤다”면서 “정부가 평소 주요 야당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전통을 쌓는 것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송광호 최고위원은 우리 대학생 5천명을 매년 미국에 취업연수를 보내는 `웨스트(WEST) 프로그램’를 언급하며 “이것은 지금 실업이 가중되는 때에 참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젊은이가 18개월간 미국에서 연수하고 인턴으로 일하다가 돌아오는 것보다는 계속 남아 청년실업 문제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묘안을 찾는 데 고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