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정상회담 연기, `대선용’ 의혹”

한나라당은 19일 이달 말로 예정됐던 남북정상회담이 북한의 수해를 이유로 오는 10월 초로 연기된 것에 대해 “대선용 정상회담이라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수해가 이유라고 하지만 그 뒷배경이 석연치 않다”며 “정상회담을 불과 대선 2개월 앞까지 연기했다는 것이 대선용 정상회담이 아니냐는 의심을 더욱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정상회담이 시급하다면 북한 수해를 피해 개성이나 서울 등 다른 장소에서 하자고 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차라리 대선 이후로 연기하면 오해가 없었을 것이다. 10월초면 여권의 대선후보가 막바지 탄생하는 시점을 눈앞에 두게 되니 대선용 정상회담과의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노린 것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이재정 통일장관의 서해교전 발언 등과 관련해서도 “이 장관은 자신의 발언에 대한 얼토당토 않은 변명을 늘어놓지 말고 발언을 취소하고 스스로 물러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응답이 없다면 해임건의안 제출도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