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정부에 북핵 대책 촉구

한나라당은 2일 북한이 동해를 향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데 이어 이르면 6월 중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는 외신보도가 잇따라 나오면서 북핵 문제가 다시금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것과 관련, 정부의 책임있는 자세와 대책 마련을 거듭 촉구했다.

황진하(黃震夏) 제2정조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임운영위원회에서 “북한이 동해상에서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국방부는 확인을 거부하고 있다”면서 “북핵 문제가 풀리지 않고 ‘6월 위기설’이 다가오는데 미사일에 대해 아무런 얘기도 하지 않는 정부가 안쓰럽고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이번 재보선에서 여당이 한 석도 차지 못한 것은 불안한 안보현실과 경제를 보면서도 현실 진단을 제대로 못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도 “북핵 문제 해결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해야 하고, 한나라당도 힘을 보태야 한다”면서 “현 정권이 미국과의 관계에서 매끄럽지 못하다면 우리라도 나서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줘야 한다. 미국을 달래고 북한을 협상의 테이블로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의 미사일발사 보도와 관련 “우리 정부는 북핵문제에 영향을 줄 사안은 아니라고 그 의미를 축소했지만 미국측은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며 “핵탄두의 미사일 탑재능력 여부가 중요한 사안이고, (북의) 핵실험 가능성도 제기되는 만큼 급박히 돌아가는 사태에 대해 정부는 명확히 그 진실을 국민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3일 열리는 의원총회에서도 정부의 대책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