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정권교체 막는 술책”…범여 “초당적 협력해야”

정부가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평양에서 개최된다고 발표하자 범여권과 민주노동은 전폭적 환영 의사를 밝힌 반면, 한나라당은 정권연장 기도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은) 대선을 4개월밖에 남겨놓지 않은 터에 선거판을 흔들어 정권교체를 막아보려는 술책일 가능성이 크다”며 “대선용 이벤트 남북정상회담은 오히려 국민적 반감을 일으켜 거센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대변인은 “임기 말 대통령이 대선을 앞둔 시기에 또다시 평양에서 밀행적 절차를 거쳐 정상회담을 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투명성과 정당성이 보장되지 않는 남북정상회담은 결국 퍼주기, 구걸 의혹과 함께 정치적 뒷거래로 끝나고 말 것”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대통합민주신당을 비롯한 범여권과 민노당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히며 대승적 차원에서 정치권이 초당적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합민주신당 이낙연 대변인은 “환영한다. 이번 회담으로 북핵문제의 해결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이산가족 재회의 획기적 확대 방안들이 협의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7년여 만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지만, 앞으로는 남북정상회담이 정례화 돼 한반도 평화를 제도화하는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국내정치적 계산 때문에 남북정상회담을 방해하거나 훼손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열린우리당 윤호중 대변인은 “정치권은 여야를 떠나 초당적인 자세로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정치권에서 남북 당국간 채널로 주목받았던 같은당 이화영 의원은 이번 회담 의제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논의 ▲남북 경제협력과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이산가족 만남 등 인도적 문제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그러나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는 사안의 민감함으로 의제로 채택될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이 의원은 “북이 ‘이런 식으로는 안 된다’는 내부의 합의에 따른 분명한 입장변화가 있는 듯 하다”면서 “이는 중국식, 러시아식이 아닌 경제적 자립과 고유의 사회주의 모델을 만들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통합민주당 유종필 대변인도 “1차 정상회담에서 약속된 서울답방 형식이 아닌 점은 아쉽지만 그래도 정상회담이 이루어진 것은 다행이다”며 북핵문제와 함께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등도 주요 의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민주노동당 김선동 사무총장은 “정상회담을 정략적이라는 이유로 반대했던 세력도 대승적 차원에서 힘을 모아야 한다”며 “남북관계가 진전할 때마다 불만을 토로했던 한나라당도 민족의 경사에 올바른 태도로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