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전작권환수 무책임하고 성급”

한나라당은 26일 2012년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와 관련, “북핵 문제가 미해결된 상태 등을 감안할 때 무책임하고 성급한 처사”라며 “새 정부에서 재협상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핵폐기가 가시화되지 않은데다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 우려까지 겹친 상황에서 서둘러 협상을 마무리한 것은 성급하며 무책임한 처사”라면서 “특히 국회 국방위가 환수반대 결의안을 통과시킨 시점에서 성급히 시기를 못박은 것은 국민 뜻을 부정한 작태로, 사적 의견을 국방장관에 전달해 민의를 거스른 국방위원장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문제는 다음 정권에서 다시 협상해야 할 문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여옥(田麗玉) 최고위원은 “일본은 파트너십 구축이후 미일동맹을 업그레이드했지만 우리는 대책이 없다”며 “노 정부의 실책과 무능을 다시한번 질타한다”고 비판했다.

황진하(黃震夏) 국제위원장도 “결국 평화체제를 논의하기 위한 수순밟기를 하는 정부 처사를 개탄할 수밖에 없다”며 “새정부 출범 이후 안보상황, 한미동맹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해 재논의, 재협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현안 논평을 통해 “국회에서 전작권 조기이양 반대 결의안이 나온 지 며칠이 안돼 구체적 날짜까지 합의한 것은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처사로 국방장관은 마땅히 사과해야 한다”면서 “국민 여론을 들어 차분하게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소신파’인 고진화(高鎭和) 의원은 자료를 내고 “작통권 환수는 미래지향적 파트너십을 위한 새 로운 전기”라면서 이견을 보이고, “일부 대선주자 및 한나라당 일부는 아직도 냉전적 동맹관계에 집착해 재협상하자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대선주자들은 탈냉전 시대를 위한 새로운 한미 양국의 파트너십을 부정하는 우물안 개구리식 발상으로 국민을 불안하게 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