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전교조 北역사책 교재사용 비판

한나라당은 27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부산지부가 북한의 ‘현대조선역사’를 토대로 교사 학습용교재를 만들어 사용한 것과 관련, 국회차원의 국정조사 등을 요구하는 등 강하게 비판했다.

전여옥(田麗玉) 최고위원은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교조의 북한책 베끼기를 보고 많은 국민들이 전교조가 아니라 붉은사상을 지닌 ‘적교조’라는 판단을 내렸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재희(全在姬) 정책위의장도 “6.25전쟁을 남쪽 해방전쟁으로, 선군정치를 긍정적으로 묘사한 것은 충격적”이라며 “교육부는 실태를 낱낱이 조사해 문책할 것은 문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 정책위의장은 “한나라당은 지난해 11월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전교조 계기수업의 이념적 편향성을 지적했지만 교육부가 지금껏 방치하고 있었다”고 교육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논평에서 “전교조가 해방구가 됐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고 전교조에 불순세력이 깊숙이 침투해 있다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며 “학교가 어느 새 북한이 파고들어 온 땅굴이 돼 버렸다는 공포감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어린 학생을 이념의 도구로 이용하는 교사는 더 이상 교사가 아니며 전교조는 해체돼야 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있어야 하며 국회차원의 국정조사와 학부모가 참여하는 시민단체 차원의 실태조사도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