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관급회담 정상회담 정지작업 의혹”

한나라당은 15일 남북장관급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대표 접촉과 관련, “정부가 북한에 무언가를 주고 싶어 안달이 난 것처럼 비쳐지고 있다”고 신중한 접근을 주문하면서 장관급회담이 남북정상회담의 사전 정지작업용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무엇을 갑자기 서둘러 주고 싶어서 안달이 난 것 같이 비쳐지고 있다”며 “정부가 6자회담 합의를 빌미로 지나치게 서둘러 지원재개를 허가하거나 정략적 이벤트를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정부가 마치 북핵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호들갑을 떨거나 국민을 호도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강력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이재정(李在禎) 통일장관과 통화에서 당 입장을 밝혔다”며 “남북화해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의제에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이산가족 문제가 포함돼야 하며 국민의 관심사인 북한 핵 폐기와 핵 불능 사태가 오도록 하는 장관회담이 돼야 한다는 점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핵폐기, 핵불능을 확정짓지 못하는 장관급회담이 된다면 남북한을 위해서나 6자회담을 위해서나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강두(李康斗) 중앙위의장은 “북핵 회담은 김대중(金大中), 노무현(盧武鉉) 정권의 대북퍼주기식 지원 때문에 생긴 것인 만큼 더 이상 이런 우를 범하면 역사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6자회담 합의사항의 진전과정을 지켜보지도 않고 오직 정상회담만을 위한 진격이 시작된 것은 아닌지,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나랴’라는 말처럼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 시작된 게 아닌지 하는 의혹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며 “핵 위험이 여전한 상황에서 대북지원을 유인책으로 한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정략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