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관급회담은 기획된 시나리오”

한나라당이 정부.여당의 `대선용’ 남북정상회담 추진 가능성에 대해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남북장관급회담 개최 합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전폭적인 대북지원 시사 발언 등이 모두 남북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정략적 카드’라는 게 한나라당의 판단으로, 대선국면에서의 남북관계 이용을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는 것.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16일 현안 브리핑에서 남북장관급 회담 개최합의와 관련, “남북간 대화가 재개된 것은 참으로 반가운 일”이라면서 “그러나 실무접촉에서 40분만에 회담 일정에 합의하는 등 모든 게 일사천리로 진행됐는데 사전에 기획된 시나리오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있다”고 주장했다.

유 대변인은 “6자회담이 타결되기도 전에 회담을 제의하고 끝나자마자 장관급회담 일정에 합의했는데 대북지원을 약속한 후 곧바로 남북정상회담으로 달려가는 게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면서 “정부가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생일에 선물보따리를 주려고 장관급회담을 서두른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달라는 대로 줘도 남는 장사”라고 한 노 대통령의 이탈리아 동포간담회 발언과 관련, “무조건적인 대북지원을 정당화하려는 시도로, 분명 잘못됐다”면서 “이는 각 국의 `균등부담원칙’을 앞장서 파기하겠다는 것으로 국제공조를 깰 수도 있다는 말이며, `남북관계만 잘 되면 다른 것은 깽 판쳐도 된다’던 말의 연속”이라고 꼬집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도 앞서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북핵포기로 지급해야 할 천문학적인 국민부담을 감안하지 않은 발언이자 5자 균등분담 원칙을 스스로 깰 수 있는 위험한 발언”이라면서 “북한의 억지 주장을 촉발할 수 있는 이런 말 때문에 국민은 불안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