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이총리 뉴라이트 발언 비판

한나라당은 9일 이해찬(李海瓚) 총리가 서울대 특강에서 “‘뉴라이트’로 가면 역사적으로 퇴보한다”고 말한데 대해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자신들이 연대 대상으로 검토중인 뉴라이트를 이 총리가 평가절하하고 나서자 이같이 대응했다.

김무성(金武星)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나라는 이념이 과잉된 나라였는데 좌우가 너무 한쪽 방향으로 가니까 중간선이 필요하고 그래서 사람들이 그런 것(중간선)을 찾아 나선 것이 뉴라이트”라면서 “이제는 드디어 자기들(참여정부) 스스로가 ‘레프트’라는 것을 공공연하게 밝히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이 총리가 갖고 있는 매우 독특한 시대관에서 비롯된 것으로, 결국은 국민이 이 총리 자신에게 무엇을 기대하는지를 잘못 알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면서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는 ‘민맹’(民盲) 다운 발언”이라고 가세했다.

서병수(徐秉洙) 정책위의장 대행은 “자기들이 하는 것은 개혁이고 다른 사람들이 국가를 걱정해서 하는 것은 등안시하는 모양새”라면서 “지금 정부야말로 시류를 못따라가고 있다”고 일축했다.

원희룡(元喜龍) 최고의원은 “이념의 위력이 이미 지나간 이 시대에 ‘보수=안 변하는 것’ ‘진보=변하는 것’이라는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관념적 잣대를 동원해 우리사회의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잘못됐다”면서 “스스로의 이념적 오만에 기초한 자기진단”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洪準杓) 의원도 “진보 자체에 개혁이라는 의미가 포함돼 있는 것인데 진보가 개혁을 주창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기존의 질서를 파괴, 해체하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이 총리는) 개혁과 민주를 빌미로 기존 질서를 파괴, 해체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뉴라이트 전국연합의 제성호(諸成鎬) 대변인은 이 총리 발언에 대해 “뉴라이트는 개혁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고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가운데 점진적이고 합리적 방식으로 개혁을 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우파=정체’ ‘좌파=개혁’이라는 식의 단순 이분법적 사고는 독선과 아집일뿐 아니라 개혁독점주의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