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이재정 장관, 편향 드러나면 해임건의안 제출”

▲ 나경원 한나라당 대변인

11일 취임한 이재정 신임 통일부 장관이 임기를 시작하자마자 ‘해임건의안’이라는 시련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장관의 취임을 줄곧 반대해온 한나라당이 ‘해임건의안 제출’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것으로 예상돼 이후 정부 여당의 대응이 주목된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편향적이고 위험한 대북관을 가진 이재정 장관을 통일부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편향적이고 친북적인 성향이 드러날 경우 해임건의안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대변인은 “이재정 장관이 취임사를 통해 자신의 편향된 대북관을 수정해 주기를 기대했지만, 오늘 취임사 역시 북핵 위기의식은 전혀 없고 ‘북한에 퍼주기를 일관되게 지속하겠다’는 내용만 있는 친북좌파 성향의 취임사였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공보부대표 역시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될 정도로 부적격 판정이 난 이재정 장관을 노무현 대통령이 오기와 코드, 낙하산 인사로 기어이 임명을 강행했다”며 “해임건의안 제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반면, 우상호 열린당 대변인은 “한나라당이 ‘해임건의안’ 운운하며 일을 시작하기도 전에 문제 삼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며 “이 장관의 활동을 보고 나서 천천히 평가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