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이재정 ‘이면합의’ 고해성사해야”

한나라당은 4일 제20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대북지원 ‘이면합의’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정부 당국은 진실을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가진 현안브리핑에서 “민족의 생존이 걸린 북핵문제는 공동노력이라는 선언적 의미에 그치면서, 대북지원을 밀실야합 했다면 대국민 배신행위”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 대변인은 특히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이 “비료 30만t, 식량 40만t 지원에 합의했다”고 밝혔다가 이를 번복한 것에 대해 “이 장관의 오락가락하는 발언은 이면합의 의혹을 기정사실로 보기에 충분한 것”이라면서 “이 장관은 성직자답게 고해성사하라”고 요구했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한나라당 간사인 진 영(陳 永) 의원도 연합뉴스와 가진 통화에서 “현정부가 남북정상회담과 같은 정권적 차원의 목적을 위해 조급하게 대북정책을 추진하면서 이번 이면합의 논란과 같은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면서 “남북관계는 범국민적 차원에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최근 북한이 노동신문 사설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담화 등을 통해 자당을 비난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유 대변인은 현안논평에서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우리측이 북한의 대선개입에 항의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면서 “대북 물자지원의 대가가 한나라당에 대한 비난과 내정간섭이라면 지원을 약속하고 뺨 맞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가 여론을 의식해 항의하는 시늉만 낸다면 대선정국에 북한을 이용하고 있다는 국민적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평통은 3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 각 계층 인민들은 반(反)인권범죄의 소굴인 한나라당을 역사의 심판대에 기어이 매달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