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이재정.송민순 부적격” 공세

한나라당은 20일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부적격자’로 드러났다며 임명 재고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한나라당은 최근 인사청문회를 거친 4명의 후보자와 관련, 이 후보자는 ‘절대 불가’, 송 후보자는 ‘불가’, 김만복(金萬福) 국정원장 후보자는 ‘실망’, 김장수(金章洙) 후보자는 ‘무난’으로 평가했다.

임명 반대 이유로는 이 후보자의 경우 국가관과 역사인식이 북한 편향적인 데다 2002년 대선 불법자금과 관련돼 있어 도덕성도 부족하다는 점을 들었고, 송 후보자는 현 정권의 ‘친북.반미 코드’에 충실한 인물로 균형감각이 결여돼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이들 두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는 한편, 장관 임명을 막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인사청문회는 자질과 도덕성 등 후보자에 대한 검증권한만 있을 뿐 인준표결 등을 통해 임명 여부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는 없기 때문에 통일부 및 외교부 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청와대.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간의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자는 6.25와 김일성 부자에 대한 왜곡된 인식, 북한 인권현실 외면 등으로 대한민국 국무위원이 갖춰야 할 국가관과 역사인식이 매우 부족하고 편향됐다”며 “당은 부적격 판정은 물론이고 (임명을 막기 위해)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창희(姜昌熙) 최고위원은 “이 후보자는 북한에서 임명한 통일부장관인 지 의심케 할 만큼 편향적인 인식을 갖고 있다”며 “통일부장관이 되면 통일이 늦어지거나 불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 김용갑(金容甲) 의원도 보도자료를 내고 “의심스러운 역사관과 위험한 대미관, 편향된 대북관, 혼란스러운 통일관, 친북적 이념성향, 도덕성 하자, 전문성 부족 등 7가지 이유 때문에 이 후보자의 통일부장관 임명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자에 대해 “평화주의자의 탈을 쓴 친북좌파인사로 장관에 취임할 경우 국체를 뒤흔들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인물로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송 후보자에 대해서는 “벼슬을 위해 소신을 바꾸고 노무현 정부의 친북.반미 코드에 충실한 인물로 균형감각이 결여돼 북핵과 외교문제를 푸는 데 적절치 않다”고 각각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