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을지포커스 축소·연기말라”

한나라당은 12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이유로 한미 을지포커스렌즈(UFL) 연습이 축소.연기돼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을지포커스렌즈 훈련에 대해 청와대와 통일부에서 축소.연기 가능성을 흘리고 있다”면서 “훈련의 축소 연기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을지포커스렌즈 훈련 축소.연기는 한미 군사동맹에 일부러 생채기를 내겠다는 저의가 있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이는) 북한의 의도에 말려드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전날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예방한 데 대해 “전직 대통령을 찾아 남북정상회담 관련 보고를 드린 것은 잘못된 일은 아니지만 전직 대통령에 앞서 야당과 국민에게 먼저 알리는 게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1 야당에게 발표 1시간 전 일방 통보하고 발표 이후에도 구체적 설명조차 없으면서 말로만 초당적 협력을 주장하는 것은 표리부동한 일”이라면서 “평화와 통일 문제는 김 전 대통령과 현 정부의 전유물이 아니라 국민 모두의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