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윤국방 ‘전시 작통권’ 발언 비판

한나라당은 4일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이 전시 작전통제권 이양 논의를 중단하라는 일부 역대 국방장관들의 요구를 반박한 데 대해 비판을 쏟아냈다.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은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와 여당이 전시 작통권 환수 문제를 정서적, 정치적으로 풀어가려 하고 있다”면서 “이런 시도는 큰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정부는 작통권 환수에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한미공조 약화에 대한 국민 불안을 먼저 해소해야 한다”며 “아울러 수백조원에 달하는 비용과 정보력 확보 등을 우선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진하(黃震夏) 국제위원장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윤 국방장관이 역대 국방장관의 고언을 받아들이지 않고 반박한 것은 적절치 못했다며 ”지금이라도 그 분들의 목소리를 받아들여 안보에 이상이 없다는 모습을 분명히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문민 국방장관이 탄생할 시기가 됐다는 윤 국방장관의 발언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시했다.

국회 국방위의 한나라당 간사인 김학송(金鶴松) 의원은 ”현재는 북한 핵, 미사일 문제, 전시 작통권 환수 등의 현안이 있기 때문에 국가안보를 우선하는 군인 출신의 국방장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원내대표단은 이날 윤 장관을 국회로 불러 전시작통권 환수에 대한 입장을 청취하고 대책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