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연일 `李통일 때리기’

한나라당이 연일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 때리기에 나서고 있다.

이 장관의 최근 행보가 남북관계를 대선에 활용하려는 정략적 의도에 따른 것이 아니냐는 우려때문이다. 이른바 `신(新)북풍’에 대한 경계심이 발동한 것.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9일 국회 대책회의에서 “인사청문회때 친북성향을 드러냈던 이 장관의 발언 수위가 계속해서 정체성을 잃어가고 있다”며 “대선을 앞두고 남북정상회담을 구걸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국민은 생각하고 있다. 국회차원에서 엄중한 조치를 가할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황진하(黃震夏) 국제위원장은 “한총련이 주장하는 북한의 통일방안, 즉 낮은 단계의 연방제 추진은 여당이 차기정권을 잡을 경우 추진될 것이라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라며 “이미 거론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 논의와 이 장관의 `빈곤 때문에 북한이 핵을 개발했다’ 등의 발언이 그 시작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심재철(沈在哲) 홍보기획본부장은 “이 장관의 `쌀지원 무상전환 검토’ 발언은 (정부가) 대선용 정상회담 길 닦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생각마저 들게 한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도 “(추가 핵실험은 없을 것이란) 불분명한 낙관론은 국민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추가 핵실험이 있거나 다른 징후가 있을 때는 이 장관은 직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작년 11월 한일정상회담 당시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개칭하는 문제를 언급한 것과 관련, “민심은 `분노의 바다’로 치닫고 있다.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동해 명칭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전재희), “정상회담이 반상회인지 한심하기 짝이 없다. 동해와 역사에 대한 배신”(심재철)이라고 비판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