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연일 `남북정상회담 추진’ 비난

한나라당은 15일 통일부에서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남북 최고당국자 접촉 추진’ 보고서 논란과 관련, “정부.여당이 대선을 앞두고 남북정상회담을 정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거듭 맹공을 퍼부었다.

아울러 현 정권이 추진 중인 남북정상회담을 ‘재집권 음모용 정상회담’으로 규정하고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한나라당이 이처럼 연일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은 남북정상회담 카드가 실제로 성사되면 지금의 선거판이 일시에 뒤흔들리면서 대선 패배의 전철을 밟을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회의에서 “임기를 1년 남겨둔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은 북한에 대한 구걸용으로 비칠 수 있다”고 비판했다고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이 전했다.

또 이재오(李在五) 최고위원은 “떠나가는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은 곤란하며, 추진한다고 해도 해결될게 하나도 없다”면서 “결국 이것은 재집권 음모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전여옥(田麗玉) 최고위원은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 중 북한이 이행한 것이 하나도 없다”면서 “2000년 정상회담과 비교해 지금 추진하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된 모든 것이 공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앞서 공개 회의에서 “대선이 있는 해에 그것도 대통령이 정권 말기에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것은 누가 봐도 정략적”이라면서 “대통령에 대한 신뢰가 엷어지고 국민의 불안은 더욱 두꺼워질 것”이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