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야, 대북결의안 만장일치 채택해야”

한나라당은 20일 천안함 침몰사태와 관련, “북한의 소행이라는 명백한 증거가 나온 만큼 여야는 정파를 떠나 국회에서 대북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방선거 유불리를 떠나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해 초당적인 대처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민주당이 `안보 무능론’을 들어 정부 여당에 공세를 펴고 있는데 대해, 국가위기상황을 맞아 일단 정치적 논란을 접고 대북 대응에 한 목소리를 내자는 압박을 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몽준 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살려라 경제 희망캠프’ 회의에서 “북한 소행이 명백한 만큼 여야는 하나가 돼야 한다”면서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대북결의안을 공동 제안하고 만장일치로 가결시킬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무성 원내대표도 “이제 범국민적 단결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당파를 넘어 여야 정치권도 단결하고 국민도 단결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방위와 외통위를 당장 열어야 한다”며 “본회의를 열어 긴급현안질문을 할지, 강력한 대북결의안을 의결하기 위해 전원위원회를 열지를 야당 원내대표와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병국 사무총장은 “국론 분열은 우리를 공격한 범죄자만 이롭게 할 뿐”이라며 야당의 동참을 촉구했고, 정미경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국가안보와 관련된 문제는 한마음으로 해결해야 한다. 나라가 없으면 선거도 없다”며 초당 대처를 주문했다.


당 소속 김학송 국방위원장은 국방위를 신속하게 소집, 향후 대책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천안함 진상조사특위 여야 명단이 나온 만큼, 의혹이 있다면 진상조사특위에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은 “치열한 외교전이 전개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외통위는 한나라당 의원을 중심으로 북한의 무력공격 행위를 규탄하고 국제공조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어제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외통위원인 홍정욱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개성공단 진출 기업들이 남북관계 경색의 볼모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최악의 경우, 입주기업의 자발적 철수에 대해서도 보험금 지급 적용을 검토하는 등 퇴로를 마련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