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아리랑공연 관람 자제 요구

한나라당은 20일 남북정상회담 기간에 남측대표단의 대집단체조 아리랑공연 관람을 북한이 제안한 것과 관련, “상당수 국민이 정서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에서 무리한 아리랑공연 관람은 되도록이면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형준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에서 “남북간 합의 내용 중 체제 선전 성격이 강한 아리랑공연을 관람하는 것에 대해서는 우선 국민적 거부감을 헤아려야 한다”면서 “북측이 요청한다고 해서 무조건 따르는 정부의 태도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은 북측 요구에 대해 무조건 O.K.하는 정부가 아닌 사안에 따라 O.K.하는 정부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김만복 국정원장의 방북설과 관련, “남북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는 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이 확보된 상태에서 도출돼야 할 문제”라면서 “국정원장이 비공식적으로 방북해 의제와 일정 협의를 한다는 것은 또 다른 밀실거래설이나 이면합의설 의혹을 증폭시킬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