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북핵해결 전 남북정상회담 절대 안돼”

한나라당은 9일 정부가 북핵문제 해결방안의 하나로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일부 언론에 보도된데 대해 “국정실패의 책임을 호도하고 극적 반전을 꾀하려는 국민기만책”이라며 반대입장을 거듭 밝혔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 시점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은 북한 핵개발의 정당성을 선전하고 그 책임을 국제사회에 전가하는 도구로 악용될 뿐”이라며 “북핵문제가 선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은 절대 안된다”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특히 정부가 남북간 비밀접촉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청와대가 즉각 부인하고 나섰지만 시간과 장소 등이 상당히 구체적이어서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남북정상회담 합의사실이 전격 발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 대변인은 국가정보원 과거사위가 활동기간을 1년 연장한 데 대해 “국정원 과거사위는 김만복(金萬福) 국정원장 후보자가 기조실장 시절 직접 추진한 기구로, 청와대와 코드를 맞추기 위한 조치”라면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과거사건을 집권세력에 유리하도록 짜깁기해 한나라당에 치명타를 입히려는 공작적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