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북핵폐기 정상회담 최우선 의제돼야”

한나라당은 16일 노무현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욕심을 부리지 않겠다”고 말한 데 대해 “북핵폐기는 회담의 최우선 의제”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강재섭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핵폐기는 남북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가 돼야한다”며 “만일 노 대통령이 무리하지 않겠다는 말이 북한의 눈치보며 북핵폐기를 제대로 논의도 못해본다는 뜻이라면 정말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도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라는 것이 국민 다수의 의견이고 그것은 무리한 요구도 아니다”면서 “노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부담이 아닌 든든한 힘이라 생각하고 이번 회담에서 북핵문제 해결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형근 최고위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 이해찬 전 총리, 이재정 통일장관 등 여권인사들이 입을 맞춘듯 북핵을 의제에서 제외시키려고 안간힘을 쓰는 것은 역풍 대비로 보인다”면서 “대규모 대북지원을 둘러싼 퍼주기 논란, 평화체제 전환문제와 미군철수 등을 통해 친북 대 반북, 진보 대 보수, 한나라 대 반한나라 대결구도가 형성되는 것이 정상회담에서 얻고자 하는 노획물이 아닌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권영세 최고위원 역시 “북핵문제는 정상회담에서 다뤄져야 할 필수의제이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이 정부가 북핵문제를 가볍게 취급하며 다른 이슈에만 몰두한다면, 정략적 회담이라는 책임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정상회담에서 북핵폐기에 대한 가시적 성과없이 대규모 대북지원에 합의할 경우 6자회담이 무용지물이 되고 북핵문제의 인질화를 자초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으며, 이강두 중앙위의장은 “노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처럼 노벨상을 만들기 위해 회담을 추진하는 게 아니라 국민을 위해 회담에 나서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노 대통령이 8.15경축사에서 남북경제공동체를 언급한 것은 국민의 재정적 부담을 가중시키는 퍼주기 회담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무엇보다 한반도 비핵화에 성과를 내기위해 노력해야 한다. 본말이 전도된 회담이 되지 않아야 한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