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북핵시설 폐쇄후 대북쌀지원 해야”

한나라당은 26일 정부가 대북 쌀차관 40만t을 오는 30일부터 순차적으로 지원키로 한 것과 관련, “통일부의 조급증이 다시 도졌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3주 내에 영변 원자로가 폐쇄될 것’이라는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의 말처럼 앞으로 3주일만 지나면 북한의 `2.13 합의’ 초기조치 이행의지를 확인할 수 있다”면서 “국민적 공감대를 얻으려면 영변 핵시설이 폐쇄된 3주일 후에 대북 쌀 지원을 재개해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영변 핵시설이 폐쇄되기 전에 대북 쌀 차관을 지원하는 것과 폐쇄 후에 지원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면서 “오늘 평양을 방문하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대표단의 활동과정에서 돌발변수가 생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한편 나 대변인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이날 대학 총장단 토론회에서 2008학년도 입시안 내신 반영비율 축소 논란과 관련, “서울대가 ‘자존심’을 지키겠다면 상응 조치할 수밖에 없다”는 등의 발언을 한 데 대해 “노 대통령이 시대착오적이고 편향된 교육관을 대학총장들에게 설파했다. 시골선비가 공자 앞에서 논어를 강의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그는”`공공의 이익을 위해 대학의 자율도 규제받을 수 있다’는 노 대통령의 말은 전형적인 전체주의적 사고방식이자 자율과 창의를 짓밟는 독재적 발상”이라면서 “대통령은 더 이상 교육에 있어 `빅브라더’의 역할에서 손을 떼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