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맥아더 동상 철거요구 시위 맹비난

한나라당은 12일 한총련 등 학생단체와 시민단체의 인천 자유공원내 맥아더 동상 철거 요구 시위 및 충돌사태를 ‘국가 기강 문란행위’로 규정하면서 강력 비난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이번 사태를 ‘6.25 전쟁은 북한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빚은 동국대 강정구 교수의 사례와 연관지으며 ‘여권의 불분명한 역사관’을 사태의 원인으로 몰아붙였다.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임운영위 회의에서 “맥아더 동상은 6.25를 경험한 시민들이 고마움의 표시로 성금을 모아 건립한 것”이라며 “정부는 법질서를 무시하고 한미동맹을 뒤흔드는 행위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는 “맥아더 동상을 철거하자는 것은 한반도 적화를 하겠다는 것인지, 역사를 보는 시각이 위험하다”면서 “여권에서 보안법을 송두리째 폐지하자고 하고, 강정구 교수의 발언 등에 정부가 철저히 대응을 하지 못하면서 국가 기강이 무너지고 있다”며 여권에 화살을 돌렸다.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은 “국민분열도 문제지만 이렇게 가다가 우리의 자유민주주의가 보전될 수 있을 지 의문”이라며 “불법 과격시위에 대해 정부가 단호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김무성(金武星) 사무총장은 “6.25때 유엔 참전국 용사 4만3천명이 사망하고 수십만명이 부상했다. 유엔 참전국 정상들이 대거 참석하는 11월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런 사건이 벌어지면 국가 체면이 뭐가 되겠나”라며 “공권력에 도전하는 사건에 용공세력 배후자를 색출해 엄중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