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도발에는 보상없고 반드시 제재”

한나라당은 5일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것과 관련, “북한의 로켓 발사는 `흥행에 실패한 위선의 미사일 쇼'”라며 “도발에는 보상이 없으며 반드시 제재한다는 2가지 원칙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윤상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같이 밝힌 뒤 “북한의 도발이 일상적 행동이 될 것인 만큼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정식 참여와 한미연합전력 강화방안 재검토 등 다양한 대응방안을 의연하게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정부측에 촉구했다.

윤 대변인은 “북한 정권이 전 세계의 우려와 경고를 무시하고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것은 스스로 빚은 독주(毒酒)를 마신 것”이라며 “나라경제가 파탄이 나고 인민이 굶어죽는데 남을 공격할 무기나 만들 때인가”라고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이어 “김정일은 세계가 이 불장난에 편을 갈라 다투기를 바라고 대한민국이 불안과 혼란에 휩싸일 것으로 기대했겠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다”며 “그것이 북한 정권이 이해할 수없는 자유민주주의의 힘”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은 새로운 전략무기에 대해 막대한 보상을 요구하겠지만 반(反)평화적 도발행위에는 단 1달러의 보상도 없다”며 “북한의 반(反) 국제사회적인 무도한 도발에는 대가가 따를 것이며 유엔에서 반드시 제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사태를 계기로 한미간 군사동맹이 강화되고 한미FTA(자유무역협정) 체결을 계기로 한미간 경제동맹이 강화될 것”이라며 “국민이 불안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좌파정권 10년간 제대로 남북평화를 추구하려 했다면 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군축문제가 논의됐어야 했으나, 북한이 일방적으로 핵무장하고 미사일을 준비하는 `기만적 평화시대’였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