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댐 방류, 북한 당장 사죄해야”

한나라당은 10일 최근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로 6명이 숨진 것과 관련, 북한의 사과와 정부의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반인권적.반인도주의적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은 당장 유가족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어 “야당과 시민단체는 정부의 대북 정책 탓만 하고 문제를 일으킨 북한을 감싸고 있다”며 “야당과 인권단체도 한나라당, 국민과 함께 목소리를 내서 북한의 공식 사과를 받아내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한나라당 간사인 김충환 의원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그동안의 관행으로 본다면 북한이 공식 사과할 가능성은 많지 않지만 국민적 분노를 생각한다면 (사과를) 강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일로 해빙 기류가 얼어붙는다고 단정하기는 어렵지만 이를 계기로 남북 대화를 적극 해야 한다”며 “남북 관계를 경색시키면 안되고 대화를 적극 유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미래위기대응특위(위원장 공성진)도 전날 성명서를 통해 이번 사고를 `임진강 수난(水難)’으로 규정하고 “북한이 유사 사건의 재발은 물론 어떠한 대남 도발도 포기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진상 조사 및 사과를 촉구했다.

특위는 또 “차제에 통합적 위기관리 체제를 뒷받침할 위기관리 기본법의 제정 등을 통해 기존의 위기관리 체제를 전면적으로 재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 소속 김영우 의원은 북한의 사과를 촉구하는 한편 유가족 보상 등을 위한 중앙정부 차원의 대책본부 구성과 위기관리시스템 확립, 남북간 정보 공유를 위한 `접경지역공동관리위원회’ 구성 등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