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북 현금지원은 위험천만한 도박”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12일 정부가 북한의 이산가족 화상상봉센터 건설 지원자금으로 현금 40만달러를 지원키로 한 것과 관련, “위험천만한 도박행위”라고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핵개발 전용 의혹으로 인도적 대북지원 물자까지 중단하고 있는 마당에 정부가 현금을 지원하겠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안전을 볼모로 잡는 무모한 행위”라면서 “남북정상회담이라는 전략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이산가족 상봉이라는 인도적 사업을 이용한다면 그야말로 이산가족을 두 번 울리는 것이자 민족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섣부른 현금지원은 남한 정부의 북핵폐기 의지가 약화된 것처럼 북한의 오판을 야기하고 북핵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가 될 수 있음을 경고한다”면서 “정부는 사소한 일탈행위 방치가 더 큰 범죄를 부추기게 된다는 이른바 ‘깨진 유리창’ 이론을 상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의 4.25 재보선 연합공천 움직임과 관련, “재보궐 선거 전패 기록을 깨지 못할까 두려워 다른 정당과 연합공천을 추진하는 것에 불과하다”면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은 이해하지만 자신이 없으면 아예 공천을 포기하는 것이 떳떳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