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북 사대주의..포용정책 버려야”

한나라당은 13일 북한의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정부.여당이 대북포용정책을 유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즉각적인 폐기를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북한 핵실험 직후 대북 포용정책의 수정 가능성을 내비쳤다가 다시 유지 쪽으로 ‘U턴’하고 있는 것은 상황인식의 안이함과 ‘대북 사대주의’에 근거한 발상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나라당은 또 정부.여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북한 핵실험 ‘미국 책임론’은 북핵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는 잘못된 논리라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여권내 이같은 흐름이 책임을 회피하고 국면을 전환하려는 `얕은 술수’가 깔려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는 대국민 홍보전을 적극 전개하기로 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노 정권은 시간이 갈수록 거꾸로 진행하고 있다”며 “언제까지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은 대북 사대주의에 젖어 있는 것이냐. 우리는 대북 사대주의를 격렬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어설픈 엉터리 대북사대주의에 기반한 포용정책을 지속하면 핵폭탄 수만 늘어나고 국민은 불안해지고 경제도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재희(全在姬) 정책위의장은 “대북 포용정책 실패와 한계가 분명히 드러났는 데도 노 대통령은 사흘만에 다시 원위치로 돌아가고 있다”며 “이렇게 물러서야 어떻게 북한을 제대로 이끌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은 “대북지원 재정이 핵무기에 쓰이지 않았다는 확실한 증거가 나타나기 전까지 이런 재정 지원은 차단하는 것이 상식이요, 인류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고, 황진하(黃震夏) 국제위원장은 “대한민국은 북핵실험 피해 당사국인데 다른 나라가 결정하면 쫓아가는 비굴한 정부의 모습을 과시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심재철(沈在哲) 홍보기획본부장은 전날 일부 언론에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불리는 재일교포 김명철씨가 출연한 데 대해 “언론권력의 만행에 가깝다. 정체성을 바로 갖고 있는 언론이라면 최소한 내부 제재라도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PSI에 적극 참여않을 경우 대한민국만 외톨이가 될 수 있다”면서 “미국 책임론은 핵보유 정당화 논의로 간다. 노 대통령이 북한 핵보유가 자위수단으로 의미있다고 발언한 것과 통한다. 혹시 이런 발언의 배경에 북핵이 우리 것이라는 철부지 같은 생각이 자리잡고 있는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강재섭(姜在涉) 대표 등 주요 당직자와 중앙위원, 서울.인천.경기 지방의회 의원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 핵도발 규탄대회’를 열기로 했다.

또 특별당보 20만부를 제작해 오는 25일 열리는 7개 재보선 지역구에 내려보내고 책임당원들에게도 우편발송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