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북접촉 5대의혹 국정조사로 규명”

한나라당은 1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측근인 안희정(安熙正)씨의 대북접촉을 직접 지시했고 이는 대통령의 직무행위여서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 “대북 비선접촉과 관련한 의혹을 국정조사로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며 공세를 강화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노 대통령이 법률적으로 문제가 있거나 수사중인 사안에 대해 가이드라인을 정해주는 것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며 “이번 사건을 대수롭지 않게 얼버무리는 것은 측근비호와 코드정치를 버리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강 대표는 이어 “대북정책의 투명성은 국민신뢰를 획득하기 위한 첫걸음이고 특히 올해는 대선을 앞두고 있어 더더욱 중요하다”면서 “누구보다 헌법을 준수해야 할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어긴 측근을 감싸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공적인 위치에 있지 않은 안희정씨를 동원해 엄청난 일을 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해명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모든 수단을 통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도 현안브리핑을 통해 “법질서를 유지, 강화해야 할 헌법적 책무가 있는 대통령이 거꾸로 그것을 무력화시키고 사문화시키는 데 앞장선 것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난했다.

나 대변인은 “실정법을 유린하고 파괴한 노 대통령의 발언은 법치보다 인치를 앞세우는 제왕적 사고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손녀의 세금문제 처리에서 보여준 것처럼 이번 사건에 대해서도 깨끗이 잘못을 인정하고 법적 책임을 지는 것이 옳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비선접촉을 지시한 대통령의 의도 및 목적 ▲안희정, 문성근, 이해찬씨의 대북접촉 전모 ▲창구역을 맡았던 이화영 의원, 권오홍씨 등의 역할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등 관계기관들의 역할 ▲북한이 요구한 구체적 대북지원 내역 등을 ‘5대 의혹’으로 규정한 뒤 “조속한 시일내에 국정조사를 발동, 대북비밀접촉의 핵심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