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북사업 집행내역 공개해야”

한나라당은 15일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의 퇴진을 둘러싼 현대그룹과 북한 당국의 갈등과 관련, 대북사업의 철저한 정보공개와 투명한 추진을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또 정부가 적극 중재에 나서지 않고 북한 당국의 눈치를 보며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는 상임운영위 회의에서 “국민 세금이 투입된 대북사업에 대해 국민의 ‘알권리’가 무시되고 있고, 감시기구도 없다”면서 “알권리 보장 차원에서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과 관련된 내용과 대북사업 집행내역을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표는 또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이 현정은 현대 회장과 만나 금강산관광 정상화 문제를 논의한 것과 관련, “북측에 대해 할말을 해야 하는 정부가 비위 맞추기에 급급하고, 시장경제에 따라 해야 할 사업을 기업에 대해 비난하고 제어하고 나서는 행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정부의 대응자세도 겨냥했다.

보수 성향의 김용갑(金容甲)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정 장관이 ‘정부가 개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는데, 또다시 북한 손만 들어주겠다는 것은 아닌지 불안하다”면서 “이번 분쟁에서 ‘비굴한 이익보다 정직한 양심을 택하겠다’는 현 회장의 원칙이 승리해 북한에 대해 당당하게 할 말은 하는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