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당권토론회 `안보론’ 부상

부산MBC 주최로 5일 열린 한나라당 당권 주자들의 세번째 TV토론회에서는 차기 당대표의 자질로 ‘안보수호 능력’ 문제가 중심화두가 됐다.

이날 새벽 전세계에 긴급속보로 타전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소식이 ‘대북 강경대응’을 강조해온 한나라당의 당권 경쟁에도 영향을 미친 것.

앞선 토론회에서 감정 싸움 양상을 보였던 8인의 당권 후보들은 이날 약속이나 한듯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논평’을 빼놓지 않았고, 자연스레 공세의 타깃도 경쟁 후보로부터 북한 정부와 여권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정부의 안이한 대처와 정보력 부재가 이 같은 사태를 야기했다고 비판하는 한편, 안보 의식 확립과 한미 공조 강화에 한나라당이 나서야만 정권 탈환이 가능하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처럼 주장의 ‘콘텐츠’는 대동소이했지만, 이를 해결할 ‘적임자’는 각자 자신뿐이라는게 후보들의 입장이었다.

특히 ‘정통 우파’를 자임해온 후보들의 목소리가 ‘고기가 물을 만난 듯’ 컸다.

전여옥(田麗玉) 후보는 “정동영(鄭東泳) 전 통일장관이 북한 핵이 없을 것이라고 하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북한 핵보유가 자기방어 수단이라고 했는데, 그 결과가 북한 미사일 발사”라며 당이 안보 문제에서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형근(鄭亨根) 후보는 이종석(李鍾奭) 통일 장관과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을 해임하고, 국가안보 체계의 문제점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너무 보수적이라는 이야기도 듣는다”고 밝힌 이방호(李方鎬) 후보는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자신의 ‘대북 인식’이 정확했다는 점이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규택(李揆澤) 강창희(姜昌熙) 후보 역시 이번 사건과 관련, 한미 정보공조 및동맹 강화, 안보 대안 제시 등을 차기 대표의 우선 추진 과제로 들었다.

진보정당 출신인 이재오(李在五) 후보와 중도개혁 성향의 ‘소장파’를 대표한 권영세(權寧世) 후보도 대북 강경론 대열에 가세했다.

이 후보는 “노무현 정부는 같은 민족으로서 북한을 돕자고만 강조하니 대포동 미사일 발사와 같은 일이 나온다”면서 “대표가 되면 남북 문제를 전면 재검토하고 미국과 공조 체제를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권 후보는 “국정원, 국방부와 같은 태도로 안보를 책임 못지고, 안보가 흔들리면 민생도 책임을 못진다. 안보 문제는 한나라당이 붙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6.15선언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 문제까지 도마 위에 올랐다.

강재섭(姜在涉) 후보는 “과거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은 정치적으로 급조된 회담으로 뒷돈이 들어간 바람직하지 못한 것”이라며 “이번 방북도 노무현 정권이 정치적으로 이용할 가능성이 있어 의도를 잘 짚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여옥 후보는 “김정일이 상호방문을 지키지 않았으니 6.15선언을 부정한 것”이라며 6.15선언은 폐기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가 부산에서 열린 만큼 강재섭, 이재오 후보에게 질문이 집중됐던 이전과는 달리 PK(부산.경남) 출신인 정형근, 이방호 후보에게 질문 공세와 덕담이 잇따랐다.

이는 PK 지역 표를 의식한 ‘구애 공세’로 비치기도 했다.

김문수(金文洙) 경기 지사가 제안한 ‘대수도론’에 대한 토론도 이뤄졌지만 모든 후보가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