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노대통령-DJ 회동 비판

한나라당은 5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전날 회동에 대해 “정계개편을 염두에 둔 정치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노 대통령과 김 전 대통령이 만나 북핵문제와 부동산문제에 대해서만 논의하고 정계개편에 대해서는 일체의 언급이 없었다고 하지만 이 말을 곧이곧대로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두 사람의 만남 자체가 이미 정치적 행위”라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또 “노 대통령이 진정으로 국정을 걱정하고 민생을 위한다면 서민 속으로 들어가 직접 서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일이지 왜 김 전 대통령을 만나느냐”며 “노 대통령이 스스로 국정의 중심에 서는 것이 아니라 정치의 중심에 서겠다는 의중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정훈(金正熏) 당 정보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역기반이 취약한 노 대통령으로서는 호남이라는 확실한 지역기반을 바탕으로 정계개편의 중심역할을 할 수 있는 DJ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며 “이번 만남도 그런 계산이 깔려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정보위원장은 “DJ 자신도 최근 ‘상왕 정치’를 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제는 더 이상 눈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정치권 이합집산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