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노대통령 `북핵 발언’ 비판

한나라당은 3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전날 외국인 투자유치 보고회에서 `북한 핵실험을 과장하지 말아야 한다’, `평화는 정권과 관계없이 선택할 수 밖에 없는 전략’이라고 말한 데 대해 국면호도용이라고 비판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노 대통령이 김영삼(金泳三) 정부 예까지 들며 포용정책 정당화에 애썼지만 정부의 `탈미(脫美) 친북(親北)’ 입장은 이전과 근본 차이가 있다”며 “평화 관리란 애매모호한 말로 국면을 호도하지만 이는 북한에 이로운 결과만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노 대통령은 북핵관리 실패의 장본인”이라며 “이전 정권을 끌어들여 책임을 모면하려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은 “북한의 일방적 도발이 발생할 만큼 군사적 균형이 깨지지 않았다는 언급은 국민을 혼란에 빠뜨릴 우려가 있다”면서 “핵은 존재 그 자체로 위험한 것인 데도 위험하지 않다고 호도하는 것은 (사태 해결에)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심재철(沈在哲) 홍보기획본부장도 “노 대통령은 북한의 핵 위협이 과장이 아니라고 했지만 이는 청맹과니 인식이요 하루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고 대드는 꼴”이라며 “천방지축같고 편리한 것만 챙겨먹겠다는 놀부 심보요, 착각도 유분수”라고 맹비난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노 대통령의 안보관이 확연히 드러났다. 무사태평 그 자체로, 대한민국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국군통수권자가 맞는지 의심스럽다”면서 “노 대통령의 발언이 은근슬쩍 대북지원을 재개하려는 신호탄이 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