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북협력기금 의결 비판

한나라당은 16일 정부가 전날 쌀과 경공업 원자재의 대북지원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집행을 의결한 것과 관련, “6자회담 2.13 합의의 이행이 지연되고 있음에도 퍼주지 못해 안달이 난 격”이라고 비판했다.

당 일각에서는 이번 조치가 대북 문제를 대선에 이용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나왔다.

유기준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마디로 떡 줄 사람은 생각지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시는 것이며 퍼주지 못해 안달이 난 격”이라며 “2.13 합의 지연에 대해서는 모르쇠,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대북 지원은 호들갑을 떨 정도로 요란스러운 것을 보면 핵 폐기에 대한 진정성 조차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최근 친노 세력들이 경쟁적으로 북한을 방문해 줄서기를 자청하고 있는데 이들의 체면을 세워주기 위해 정부가 과잉반응하고 있는 것이라면 북핵 조차 대선정국의 불쏘시개로 활용하고 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극우 보수성향의 김용갑 의원도 보도자료를 내고 “2.13 합의가 전혀 이행되지 않고 있음에도 대북퍼주기 조급증이 재발한 통일부가 남북협력기금 집행을 의결한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면서 “쌀 지원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것이라면 국민에게 솔직히 밝히고 지원하는 것이 차라리 떳떳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 정부와 이재정 장관이 북한에 무슨 약점이라도 잡혀있는 것인가. 그렇지 않고서야 이렇게까지 굴욕적인 대북 퍼주기에 안달할 이유가 없는 것이 아닌가”라며 “대북지원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2.13 합의 이행과 반드시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