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북협력기금 운용내역 조사

한나라당은 11일 정부 출연인 남북협력기금 운용과 관련, 당 정책위에서 운용 내역에 대한 자체 조사를 시작하고 국회 재경위에서 이를 다룰 방침이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국민들은 남북협력기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면서 당 정책위에 이 같이 지시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남북협력기금에 대한 감사가 단 한차례도 실시되지 않았다”면서 “남북협력기금에 대해 필요하면 국회 차원의 조사와 감사원 회계감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남북협력기금에 대한 조사와 감사는 과거 정권의 심판 문제”라며 “남북협력기금이 결과적으로 북한의 개방과 개혁을 유도하고 북한 주민의 삶과 생활을 개선하는데 사용됐는지 여부를 알아보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삼성 특검’과 관련, “우리가 수사를 요청한 것은 2002년 대선 당시 삼성이 사채시장에서 800억원 무기명 채권을 매입해 이중 324억원을 한나라당에, 21억원을 노무현 캠프에 제공했다는 수사 결과”라며 “이는 납득할 수 없는 결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노무현.정몽준 단일화로 열세였던 한나라당에 대선자금 300여억원을 주고 승세를 굳힌 노 후보쪽에는 21억원 밖에 주지 않았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나머지 채권 443억원 상당은 추적에 실패했는데 당시 채권을 매입했던 삼성측 직원이 해외에 도피했다가 1년 뒤 돌아와 채권 원본을 검찰에 제출했다”며 “이는 권력층에 제공됐다가 되돌려받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의혹을 제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