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북정상회담 3可3不’ 천명

한나라당은 14일 남북정상회담에서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일 세 가지씩을 담은 ‘3가3불(三可三不) 원칙’을 확정, 정부가 이를 지켜줄 것을 촉구했다.

당 남북정상회담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전 여의도당사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정상회담에서 남북이 합의해야 할 사안으로 ▲북핵폐기 확약 ▲분단고통 해소 ▲군사적 신뢰구축을, 논의 불가 의제로는 ▲국민합의 없는 통일방안 ▲NLL 재획정 ▲국민부담 가중하는 대북지원을 선정했다고 TF위원장인 이주영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어 “오늘 개성에서 정상회담 준비 접촉이 있는데 정부는 반드시 3가3불의 내용을 명심하고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라”고 말했다.

나경원 대변인도 논평에서 “정부가 어떻게든 남북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준비단계부터 북한에 질질 끌려가고 있다”면서 “해상의 휴전선인 NLL 만큼은 양보란 있을 수 없고 이번 정상회담 의제로도 절대 채택돼선 안 된다. 국가 안보만은 절대 팔아먹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 군이 을지포커스렌즈(UFL) 연습기간 실시키로 했던 단독 기동훈련을 연기하기로 한데 대해 “북한 눈치를 보느라 군사훈련도 마음대로 못하느냐”면서 “이는 군 당국의 한심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눈치를 볼 것이 따로 있다”며 “적어도 국가안보와 관련된 사안은 눈치를 봐서는 안 되고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