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대권창출 음모”

한나라당은 14일 통일부에서 작성된 것으로 알려진 ‘남북 최고당국자 접촉 추진’ 보고서 논란과 관련, “노무현(盧武鉉)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정상회담은 대권창출을 위한 음모회담”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가진 현안브리핑에서 “통일부 보고서에는 북핵해결 방안은 눈을 씻고봐도 찾을 수 없다”서 “북핵 폐기를 위한 구체적 프로그램이 작동되지 않는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북핵 용인을 위한 북한의 시간끌기에 놀아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정부내 남북정상회담을 고집하는 것은 국정실패에 대한 책임을 호도하고 나아가 대권창출을 위해 정상회담을 이용하는 것”이라며 “민족의 생사가 달려있는 북핵까지 대선정국에 이용하려는 무모한 발상을 버리라”고 촉구했다.

유 대변인은 또 이날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과 관련, “우리 정부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해 강건너 불구경식으로 대처하고 있고 지지부진한 6자회담에 대해 마땅한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번 회담은 결코 ‘강건너 핵구경’식의 회담이 돼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