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북자유왕래 및 정보공동체 추진 검토

한나라당은 당의 새로운 대북정책과 관련, 남북한 자유왕래와 남북한 정보공동체 추진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정형근 당 평화통일정책특위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한 자유왕래와 남북한 정보통신 공동체 추진을 한나라당의 대북 프로그램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오는 20일께 내부 토론을 거쳐 내달 10일께 의총에서 구체적 내용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특히 이산가족의 경우, 세상을 떠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경우가 많은 만큼 이 분들은 자유왕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지금은 제한된 사람들이 남북한을 왕래하지만 통일로 가기 위해서는 사실상 모두가 자유롭게 남북한을 오갈 수 있게 해야한다는 것”이라며 “과거 독일의 경우에도 친인척간 교류가 결국 통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정보통신 공동체’에 대해서는 “통신과 정보의 자유로운 왕래를 의미한다”면서 “외부로부터의 정보 유입을 막고 있는 북한에 남한의 인터넷이나 우편물이 자유롭게 들어가면 이질감을 줄여 통일에 다가갈 수 있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특위는 이와 함께 비핵, 인도적 지원과정의 투명성 확보, 북한주민 인권제고 및 국군포로 송환 등의 원칙은 준수하면서도 급작스런 통일로 인한 후유증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왕성한 경제적 교류를 통한 북한내 시장경제 도입을 위한 여러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특위위원은 “10여 차례의 회의에서는 너무 경직된 느낌을 주는 용어 사용을 자제하자는 의견도 나왔다”며 “`상호주의’라는 표현보다는 `호혜주의’ 등 다소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용어로 바꾸자는 제안도 나왔다”고 설명했다.

한나라당이 이처럼 `진전된’ 대북정책을 모색하는 것은 올 대선을 앞두고 승부의 향배를 가를 중도 성향의 유권자들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박희태 의원은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한나라당이 대북 관계에 있어 구체적 실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북한의 개혁.개방을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고, 강 대표는 “구체적 프로그램에는 자유왕래나 이산가족 상봉 등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