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금강산 피격.독도문제 `원칙대응’ 강조

한나라당은 15일 `금강산 피격’ 사건과 일본의 중등교과서 독도 영유권 명기 문제와 관련, 정부에 단호하고 원칙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특히 금강산 피격 사건이 향후 남북관계 진전에 걸림돌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서라도 북한이 진상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금강산 피격 사건과 관련, “이 사건이 남북관계 경색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면서 “그래서 대통령이 전면적인 대화를 제의했고 제가 어제 남북정치회담을 제의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적반하장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행위를 하면 국민적 분노를 증폭시킬 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도 모든 역량을 동원,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재발방지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이번 사건으로 안보라인에 상당한 구멍이 발생했다”면서 “국가정보원은 사건 당시 무엇을 했는지 철저히 반성해야 하고 청와대도 보고 시스템을 재정비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임태희 정책위의장도 “철저한 진상조사와 북한측의 무조건적 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 방북하는 국민들의 안전 확보 등 세가지 원칙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명기 발표에 대해서는 정파를 떠나 국가적 차원에서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파렴치한 이야기”라며 “일본이 다시 독도 침탈을 작정하고 나선 데 대해 정부 당국이 강력히 대처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임 정책위의장은 “독도 문제는 정파를 떠나 국가적 차원에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독도 문제는 영토와 역사에 관한 문제인만큼 한치도 허점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황진하 제2정조위원장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명기 발표는 명백한 영토 주권의 침해사건”이라며 “시기적으로 쇠고기 문제와 금강산 피격 사건 등으로 어려운 상황을 뻔히 알면서 일본이 이런 결정을 한 것은 비열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그는 “당은 후속조치로서 독도에 실효적 지배를 확정하거나 일본의 이같은 망언에 쐐기를 박기 위해서라도 독도 관련법과 예산에 대해 보강하거나 추가할 것이 없는지 심사숙고해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