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금강산 영리사업 권력실세 사퇴해야”

한나라당은 14일 여당 중진 의원들이 금강산에서 영리사업을 하는 기업 운영에 위법적으로 참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정부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해당 인사들의 공직 사퇴를 촉구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노무현(盧武鉉) 정부 권력 실세들이 엔터프라이즈국이라는 주식회사를 차려 금강산 온정각에서 7년째 사실상 `포토샵’ 사업을 독점적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고 한다”면서 “겉으로는 깨끗한 척 하면서 뒤로는 이권에 개입하는 소위 `부패한 위장 개혁 세력’의 이중성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이어 “노무현 정부의 북한 포용정책은 이권 포용정책이 되고 말았다”면서 “정부 당국은 세금포탈 등 이권사업에 따른 일체의 부당성과 관련 법률 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엄중한 조치를 즉각 취해야 하며, 해당자들은 스스로 책임을 통감하고 당직은 물론 일체의 공직에서 즉각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주간조선은 `이해찬(李海瓚) 전 국무총리, 임채정(林采正) 국회의장, 김근태(金槿泰) 열린우리당 의장, 장영달(張永達) 열린우리당 의원 등 현 정권 실세들이 금강산에서 영리사업을 하는 이길재(李吉載) 전 의원의 엔터프라이즈국이라는 회사에 주식보유를 통한 지분 참여로 이사직을 맡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국가공무원법 및 국회법을 위반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임 의장측은 “(회사로부터) 수익도 없어서 별로 신경쓰지 않은 것”이라고 했으며, 이 전 총리측은 “이름만 걸어놓았을 뿐 전혀 활동하지 않아 신고하지 않았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측은 “수년전 이해찬 의원의 권유로 생애 처음 850만원을 투자해 이사로 등재돼 있다. 재산 목록에 올라있긴 하지만 비상장 주식인데다 실적도 미미해 사실상 주식가치는 없다”고 했으며, 장 의원측은 “사업이 잘 안 돼서 신경도 쓰지 않고 있던 문제”라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