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野3당 결의문, 반정부 투쟁선언”

한나라당은 30일 민주당 정세균, 민주노동당 강기갑,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 등 야3당 대표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한 데 대해 “시대착오적인 반정부 투쟁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윤상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밝힌 뒤 “김대중 전 대통령의 호각 소리에 바로 행동하는 꼭두각시같은 부적절한 태도이고, 위기에 힘을 모으지 않고 힘을 분산시키겠다는 역린(逆鱗)의 자세”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당 대표의 만남은) 분명히 잘못된 만남이고 잘못된 내용”이라며 “상황 인식은 거꾸로 되었고 그 수신처도 북한 권부로 갔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야3당 대표는 오히려 북한 권부에 대남강경정책 포기, 이 대통령의 남북대화 재개 제의를 당장 수용,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 사과와 대통령 비방 중지, 유엔인권개선 촉구 결의안 수용 등을 촉구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3당 대표는) 친북단체의 감상적 선전선동 금지, 굶어죽어가는 북한 동포에 따뜻한 햇볕을 비추자는 결의가 있어야 했다”면서 “특히 민주당은 대표 한 사람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 여우 스스로 뱀에게 먹혀버린 꼴”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