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鄭통일 `북핵 발언’은 국내정치용”

한나라당은 12일 북한이 평화적 목적의 핵이용 권리를 가져야 한다는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의 언급과 관련, “한.미간의 이견을 노출시키는 경솔한 발언”이라며 비판적인 입장을 취했다.

한나라당은 정 장관이 ‘실수’로 이같은 발언을 했을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관측을 바탕에 깔고, 정 장관의 발언을 ‘국내정치용’으로 몰아붙이기도 했다.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원론적으로는 일리가 있는 얘기지만 6자회담이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미묘한 상황에서 한.미간에 이견을 노골적으로 노출시키는 것은 현명치도 못하고 경솔한 처사”라며 “정부는 한.미공조를 굳건히 하는 가운데 북.미간 불신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발언의 부적절성을 부각시켰다.

맹 정책위의장은 “정 장관의 그런 언급은 완전히 국내정치용이다. 국제적 협상과 관련한 얘기를 국내정치에 이용하면 안된다”면서 “우리의 약점에 대해 칼자루를 쥐어주는 꼴이다. 그게 오히려 일을 더 망쳐놓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회 국방위원인 송영선(宋永仙) 의원은 “지금의 이슈는 핵폐기와 포기의 문제이지 평화적 등등의 단서를 달아서 핵이용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초점을 흐리고 있다”고 가세했다.

송 의원은 “한.미 공조의 틀에서 움직여야 하고, 한반도 비핵화는 (한.미간에)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정 장관의 얘기는 국가적, 거시적 전략 측면으로 볼 때 6자회담의 결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을 지는 모르나 한.미동맹도 중요하다는 점에서 소탐대실”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당내 일각에서는 정 장관의 발언에 공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권오을(權五乙) 의원은 “북한이 신뢰할만한 자세로 핵비확산조약(NPT) 체제의 복귀를 통한 핵사찰을 수용하고, 핵무기 개발을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의 보완을 이룬다면 북한에도 평화적 핵 이용권이 보장돼야 한다”면서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과 남한의 핵연료 농축 및 재처리 권리도 동시에 보장돼야 한다”며 정 장관 발언에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