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北, 2·13합의 조속히 이행해야”

한나라당은 16일 북한이 2.13 합의 초기 이행조치 시한을 넘기도록 분명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과 관련,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며 정부의 대북지원 역시 이를 전제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오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13 합의 최초 이행기간인 60일이 지나 미국이 며칠간 더 시간을 주고 있지만 북한이 6자회담 조치에 대한 성실한 이행의무를 지키지 않고 있다”며 “북측이 조속히 이행 계획을 지켜서 남북이 평화적 공존을 할 수 있는 입장을 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한나라당도 북한이 최초 이행기간을 거치며 북핵폐기의 전향적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하고 그야말로 전향적인 검토를 한 바 있다”며 “북측은 지금이라도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강두 중앙위의장은 “비료, 쌀 지원을 미리 약속해 북한의 방만한 자세를 초래한 한국 정부의 책임도 있다”며 “대북 문제도 국민의 합의를 도출해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국회 중심의 대북기구를 두어 남북문제를 끌어가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기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은 BDA(방코델타아시아) 문제 해결이 현실로 증명됐을 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시한을 넘긴 현재까지 2.13 합의가 규정한 아무런 의무사항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정부는 북한 지원에 성급하게 나서지 말고, 국제공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이재정 통일장관은 북한의 이행조치 지연이 큰 문제가 아니라고 하지만 이는 합의정신 자체를 훼손하는 위험한 생각”이라며 “중유나 쌀 등의 제공은 북핵폐기를 전제로 해야하며, 한나라당은 북한의 핵폐기를 위한 성실한 합의사항 이행을 전제로 대북지원에 동의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