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北, 李대통령 비난 정신상태 의심”

한나라당은 3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이명박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미국 하수인의 추악한 반민족적 망발”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선의에서 돕겠다는 사람을 욕하는 북한 지도부의 정신 상태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윤상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도와줄 준비가 돼 있다는 데 대해 `우롱’이니 `궤변’이나 비하한 것은 상식 이하의 태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우리는 한 번도 북한 지도부의 거취문제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다”면서 “북한이 이 대통령에게 `하루빨리 정권의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한 것은 내정 불간섭을 넘어 남북관계의 근간을 송두리째 무너뜨리고, 도를 한참 벗어난 것”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