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北 태도변화 이끌 묘안 찾아야”

한나라당의 5일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는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방북 성과에 대한 평가와 함께 남북한 대화 채널 확보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정몽준 최고위원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억류된 여기자 2명과 함께 평양을 출발한 것은 좋은 일이고 축하해야 한다”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북핵 문제 등 공동관심사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민간 차원의 방북이었다고 하지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비중을 생각하면 그가 미국 정부와 많은 협의를 하고 방북을 한 것 같은 데 우리 정부와는 충분한 협의가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남북간 대화채널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데 클린턴 전 대통령이 방북, 여기자 2명을 석방시켰고, (북.미간) 새로운 대화채널을 확보했다는 데 기대가 크다”고 했다.

박순자 최고위원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으로 여기자 2명의 무사 귀환이 이뤄진 데 대해 “인도적 관점에서 환영할 일”이라며 북한에 103일째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와 연안호 선원 4명의 억류 상황을 비교했다.

그는 “현대아산 직원인 유모씨는 현재 103일째 억류돼있으며, 연안호 선원 4명을 비롯해 우리 국민 5명이 사실상 북한에 인질로 잡혀있는 입장에서 가슴 답답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북한의 태도 변화는 미국의 강력한 의지에 의해 유도된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면서 “우리 정부는 남북간 대화채널이 단절된 상태에서 북한의 태도만 바뀌기를 기다리는 게 아닌가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 손으로 (억류된) 국민 5명을 구해낼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아야 하며, 이는 특사가 될 수도 있고 더한 것이 될 수도 있다. 북한의 태도변화를 이끌 묘안을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