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北 비난공세, 의심만 증폭시켜”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은 19일 북한이 천안함 침몰사고에 대해 `북 관련설을 날조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북한의 성급한 대남 비난공세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심만 증폭시키는 결과가 될 뿐”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천안함 침몰사건의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고, 면밀한 조사작업이 진행 중인 상태”라며 “이런 상황에서 북한의 섣부른 태도는 사건 관련성에 대한 의심을 사는 일이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 최고 전문가와 민.군이 합동으로 사건조사를 하는 만큼 북한 관련 여부도 있는 그대로 드러날 수밖에 없다”며 “북한은 결백하다면 공연히 조바심을 노출시킬 게 아니라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잠잠히 지켜보면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은 이전에도 전쟁, 테러, 무력도발을 저질러놓고 날조, 자작극 운운하다 진실이 드러나면 그 때야 시인하거나 핑계를 대는 행태를 보여왔다”며 “북한 해군전력 동향 등 관련 자료를 공개하는 게 오히려 더 떳떳한 행동”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