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北, 다급한 속사정에 강경 조치”

한나라당은 24일 개성관광 중단을 포함한 북한의 강경 조치 배경에 대해 “북한당국이 저렇게 버티기로 나올 땐 무언가 다급한 속사정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차명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이 저렇게 뺄셈전술로 시작해서 언젠가 밑천이 떨어질 때쯤 되면 큰 인심을 쓰듯 손 내밀어 원하는 것을 받아가는 것을 웬만한 사람은 다 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차 대변인은 “그러나 이를 냉정히 내치지 못하는 이유는 북한 동포들이 또 얼마나 생고생을 해야 하나 걱정되기 때문”이라며 “삼척동자도 빤히 속셈을 아는 다람쥐 쳇바퀴 돌리기식 버티기 전략을 이제 그만 하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