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北외무성 담화는 `사기 담화'”

한나라당은 25일 북한 외무성이 자신들의 로켓 발사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제재할 경우 북핵 6자회담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사기(詐欺) 담화’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윤상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은 6자회담 참가국들 중 미국과 일본만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반대한다고 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도 반대한다”면서 “북한의 불장난을 지지하는 것은 소수 북한 지배층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9.19 공동성명 정신을 운운했지만 2005년 이 합의가 이뤄진 이래 여기에 담긴 약속을 계속 위반해온 것은 북한 자신”이라며 “특히 북한은 이 약속의 핵심인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계획의 포기’를 끊임없이 부정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다른 나라들도 위성을 올리니 나도 해야겠다고 주장했지만, 그런 가당찮은 거짓말에 속을 국제사회가 아니며, 그런 억지를 부리려면 6자회담 테이블 위에서 그것이 위성임을 과학적으로 입증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현 시점에서 이런 담화를 내놓고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려는 것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을 시현해보임으로써 `사실상의 핵보유국’의 대우를 요구하겠다는 의도”라며 “북한의 `핵도박’은 어리석은 선택”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