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中어선 불법조업 연평도 현지조사

한나라당은 10일 중국 어선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불법조업과 이로 인한 서해5도 어민들의 피해현황을 조사하기 위해 당 소속 국회의원과 전문위원으로 구성된 현지조사단을 서해 연평도에 파견했다.

한나라당은 이번 현지조사에서 연평도 어촌계 어민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중국 어선들의 불법조업으로 인해 발생한 어민 피해에 대한 실질적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해군.해경 및 관련 정부부서로부터 NLL인근 중국어선 동향과 경비현황에 대한 보고를 청취한 뒤 중국어선 불법어로 방지와 NLL 인근의 남북긴장을 완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해결책을 모색할 예정이다.

연평도 주변 해역에서는 중국 어선들의 불법조업에 따른 꽃게 어획량 급감으로 우리 어민들이 NLL 인근까지 진출해 중국어선을 직접 나포, 해경에 넘기는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어 정부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한나라당은 현지조사후 열린우리당과 정책협의회를 통해 어민보호대책 마련을 공동 모색하는 한편,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막기 위해 정부가 북한과 협상을 벌이도록 적극 촉구키로 했다.

현지조사에는 서병수(徐秉洙) 정책위부의장, 국회 농림해양수산위 소속의 박승환(朴勝煥) 의원, 국방위 소속의 박세환(朴世煥) 의원 등이 동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