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17세 여군 총격설’ 믿기 어렵다”

한나라당은 22일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이 17세 여군에 의한 것이라는 첩보 수준의 소문이 나돌고 있고, 이것이 언론 보도로도 인용돼 기사화되자 이 같은 `정보 판단’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현재 여권 내에는 금강산 관광객에게 총격을 가한 북한군이 17세 여군이라는 설과 17세 여군이 공포탄 1발을 발사했고 다른 초소의 군인이 이 소리에 놀라 실탄 3발을 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이명규 전략기획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전선에 여군이 배치될 확률은 없다”며 “소좌 출신 탈북자에 따르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금강산에서의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라는 지시를 내려 정예화된 부대가 들어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17세 여군이 모르고 한 일이라는 주장은 이번 사건을 은폐하고 축소하려는 의도”라고 전제, “17세 여군의 이야기가 계속 나와 마치 북한의 말이 그대로 수용되는 듯한 느낌”이라며 “정부 당국도 북한의 말을 믿기 보다 사실관계를 확인하는데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황진하 제2정조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통상 최전방에는 당성이 강한 노련한 고참들이 배치되는데, 여군이 신병으로 들어와 총을 쐈다는 것 자체가 믿겨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황 제2정조위원장은 나아가 “(북측이) `어린 여군이 우발적으로 한번 쏜 것인데 진상조사를 하자고 하는 등 시끄럽게 하느냐’는 의도에서 그런 얘기를 퍼뜨리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한 핵심 당직자는 “북한은 여군을 그 곳에 배치하지 않을 뿐더러 2발의 총성이 있었다는 게 일치된 증언”이라며 “`17세 여군 설’ 등은 북한이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한 정부 당국자도 “북한을 방문했던 사람들이 `이렇다더라’는 수준에서 한 얘기”라며 “확인은 해봐야겠지만 신빙성이 높다고 할 수 없고, 공식적으로 전달된 내용도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금강산 사건과 관련해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기 보다는 `우발 사건’으로 몰아감으로써 사건 자체를 축소하고 조기에 마무리지으려는 북한의 의도적 `여론 흘리기’ 아니냐는 게 한나라당이 갖는 의구심이다.

이와 관련, 지난 20일 개최된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한 참석자가 “신참 여군이 공포탄을 발사했고 이 총소리를 듣고 놀란 다른 초소의 군인이 실탄을 발사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져 이에 대한 진위논란도 진행중이다.

다른 회의 참석자는 “그런 발언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는 정보 당국의 정보수집체계를 질타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첩보를 들어본 적 있으냐’는 수준에서 언급된 것”이라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